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Your body Your choice Since 1986

질염 / 골반염

  • 질염
  • 골반염

여성의 골반 내에 있는 자궁,난관,난소 등의 부속장기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을 말합니다.

자궁 경부는 외부에서 세균이 자궁에 침입하지 못하도록 방어하는 기능이 있습니다. 그러나 자궁경부가 임질, 클라미디아균과 같은 성병을 일으키는 세균에 감염되면 복강 안에 있는 자궁과 난관에까지 염증이 번질 수 있습니다. 이러한 감염이 자궁 이상의 부위까지 퍼진 상태를 골반염이라고 합니다. 특히 여성의 생식기가 감염되기 쉬운 시기인 유산, 분만, 생리후에 발생하기 쉬우며, 자궁 내 피임장치를 한 경우에도 발생빈도가 높습니다. 따라서 주로 10대 후반, 20~30대 여성에게 많이 생기는 질환입니다.

가장 흔한 감염 경로는 임질이나 클라미디아에 이미 감염되어 있는 상대와 성관계를 갖는 경우입니다. 감염자의 체액이나 정액을 통해 여성이 감염됩니다. 이러한 세균으로 요도나 항문도 감염될 수 있으며 드물게는 질 내 세균이 자궁이나 난관, 복강에 염증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일반적으로 아랫배에 통증을 느끼는 증상이 나타납니다. 냉이 많아지며 냉의 색이 노란색 혹은 녹색으로 변하며 냄새가 달라지기도 합니다. 월경이 불규칙해지거나 월경통이 심해지고, 질에서 출혈이 일어나는 경우도 있습니다. 고열,오한,구토 증상이 나타나기도 하며 성교통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원인균에 따라 증상이 조금씩 달라지는데, 임질균에 의한 경우에는 주로 고열이나 복막염 초기와 비슷한 증상이 나타나고, 질분비물 증가와 복통, 복부경직 증상이 나타납니다. 그러나 클라미디아균에 의한 경우에는 대부분 증상이 나중에 나타나기 때문에 합병증 발생이 쉽습니다.

골반염은 조기에 완전하게 치료하면 합병증을 예방할 수 있으나, 그렇지 않은 경우 자궁과 난관에 흉터를 남기게 됩니다. 이 흉터는 불임이나 자궁외임신의 원인이 되고 심하면 복막염이 되기 떄문에 위험합니다. 따라서 수술을 해서 복강과 골반 안에 있는 고름주머니와 손상된 난관이나 난소, 염증이 유착된 부위를 절제해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증상이 심하거나 임신중인 경우에는 입원치료를 하며, 수액 및 항생제, 소염진통제 등을 주사하는 내과적 치료를 시행하게 됩니다. 만성으로 진행되어 농양이 생기는 경우에는 수술을 하여 고름주머니를 제거합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난관, 난소 또는 자궁 전체를 제거하는 경우도 있습니다.